FANDOM


광복절

광복절은 대한민국의 독립을 기념하는 날이다.

광복절(한자: 光復節 영어: National Liberation Day)은 1945년 8월 15일, 대한민국일본 제국으로 부터의 지배, 즉 일제 강점기에서 벗어난 것을 기념하는 공휴일이다. 광복절이 법정 공휴일로 지정된 것은 1949년 10월 1일이며, 이 날은 대한민국의 정부 수립 기념일이기도 하다.

기념 행사 편집

광복절에는 대한민국의 광복을 기념하는 여러 행사들이 전국적으로 열리며, 대통령도 여기에 참석한다. 충청남도 천안시독립기념관에서 특히 관련 행사를 많이 한다. 집집마다 태극기를 계양하며, 공식 행사에서는 "흙 다시 만져보자/바닷물도 춤을 춘다~"로 시작하는 광복절 노래를 연주한다. 광복절 노래는 정인보 작사, 윤용하 작곡의 노래이다.

관련 문화 편집

  • 텔레비젼에서는 <광복절특사>, <한반도>를 비롯한 광복절 특선 영화를 방송한다.
  • "광복절 특별사면"(광복절 특사)이라고 해서, 몇몇 범죄자의 형량을 줄여주기도 한다.
  • 몇몇 개념없는 청소년들은 오토바이를 타고 도로를 폭주한다.
  • 북한에서는 이 날을 "조국해방의 날"이라고 부르며 기념하고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과 달리 김일성이 광복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 삼일절과 함께 2004년부터 한일 양국간에 한일 사이버 전쟁이 연례행사 격으로 이뤄지고 있다.

일본 편집

일본에서는 이 날을 1952년 각료회의에서 '전몰자를 추도하고 평화를 기념하는 날' 이라는 의미로서 종전기념일로 부르고 있는데, 엄밀하게 말하자면 이는 좋게 포장한 것으로 실제적으로 일본이 전쟁에서 패전-패망한 패전일이라고 할 수 있다.[1]그러나 일본의 우익 집단 및 정치인들에 의해 종전기념일이라고 부르면서 해마다 일본 총리와 우파 정치인들이 도조 히데키와 같은 A급 전범들의 위패가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서 참배행위가 이뤄지고 있는데, 이 때문에 총리가 참배하니 마니하고 전쟁 피해자인 한국, 중국 등 과 일본 사이에서 갈등이 연례행사격으로 해마다 이뤄지고 있다. 특히 2001년때 한국인에게 가장 익숙한 총리였던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사건은 그 파장이 매우 컸다.

한국, 중국측의 주장은 전쟁 범죄자를 왜 추모하느냐라는 것인데, 일본측에서는 단순한 전몰자에 대한 추모라며 한국과 중국측의 반발을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2] 그런데 정작 보통 일본인들은 이 날에 휴가를 즐기는 경우가 많으며 오히려 8월 6일과 9일(히로시마와 나가사키의 원폭투하일)에 정오에 싸이렌이 울리면 묵념을 하여 추모하는 분위기이다.

또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50% 이상의 일본국민이 이 참배에 대해 반대하기도 했다고 하니 결국 전적으로 일본 우익측 입김이 강한 기념일이라고 할 수 있다.

주석 편집

  1. 9월 2일에 패전기념일이 있기는 하다.
  2. 일본 외상인 마치부라 노부타카라는 사람은 이를 기독교인이 교회에 가는 자유가 있는 것과 같다는 턱도 없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