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파일:필로퀴논.png
피토메나디온

합성 비타민 K1(피토메나디온)을 함유한 주사약. 응고방지제로 이용된다.

혈액 응고에 관여하는 지용성 비타민

비타민 K(영어: vitamin K)는 혈액응고에 관여하는 단백질 등의 조직에서 대사경로에 관여하는 단백질의 활성을 조절하는 지용성 비타민이다. 비타민 K1과 비타민 K2의 두 종류를 포함한다. 비타민 K1필로퀴논이라고도 하며, 식물에서 합성되는 형태로서 초록색 채소에 풍부하게 들어 있다. 광합성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등 비타민 K의 식물 형태라고도 할 수 있겠다. 동물에서도 비타민 K의 기본적인 기능을 수행할 수 있으며, 혈액 응고 단백질의 생성에도 관여할 수 있다. 동물은 비타민 K1을 K2로 바꿀 수도 있다. 비타민2는 동물에서 주요한 저장 형태로서, 단백질 곁가지 길이에 따라 여러 종류로 구분할 수 있다. 비타민 K2메나퀴논(MK)이라고 부른다. 동물 몸 속에서 비타민1은 할 수 없는 효소적 기능을 할 수 있다.

자연에 존재하는 비타민 K는 비타민 K1과 K2 두 종류뿐이지만, 인류는 비타민 K3, K4, K5 등을 인공적으로 합성해 냈다. 자연에 존재하는 비타민 K1과 K2은 무독성인데 비해, 인공적으로 합성된 비타민 K3(메나디온)은 독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비타민 K1의 발견 편집

덴마크의 과학자 헨릭 담(Henrik Dam)은 1929년 비타민 K1(필로퀴논)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원래 헨릭 담은 에서 콜레스테롤이 어떤 작용을 하는지 알아내기 위해 닭들에게 콜레스테롤이 없는 사료를 먹이고 있었다. 몇 주후, 이 닭들은 출혈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하지만 예상과는 달리 이 닭들에게 순수한 콜레스테롤을 아무리 먹여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 결국 헨릭 담은 콜레스테롤 외에 또 다른 인자가 혈액 응고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하고, 이를 식품에서 추출해냈다. 헨릭 담은 이 물질을 한 독일 저널에 “(혈액) 응고 비타민”이라는 뜻의 Koagulationsvitamin이라는 이름으로 소개했고, 이후 Koagulationsvitamin의 앞글자 K를 따서 비타민 K라는 이름으로 명명되었다.

비타민 K 흡수와 섭취 편집

비타민 K 결핍증은 매우 보기 드문 현상으로 알려져 있으나 소장이 심하게 손상되어 비타민 K를 제대로 흡수하지 못하게 되면 비타민 K 결핍증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요즘에는 광범위 항생제의 사용으로 인해 장내 정상 세균총이 파괴되면서 비타민 K2의 생산량이 감소, 비타민 K 부족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광범위 항생제를 투약 받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장에서의 비타민 K 생산량이 74% 까지 감소할 수 있다. 비타민 K를 적게 섭취하는 경우에도 비타민 K 결핍증이 나타날 수 있다. 참고로 노년층에서는 비타민 K2의 생산량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장 섭취량 편집

미국영양섭취기준(DRI)에 따르면 25세의 남성은 하루 120μg의 비타민 K를 섭취해야 한다. 성인 여성의 경우 하루 90μg을 섭취해야 하며, 유아는 하루 10~20μg을 섭취해야 한다. 어린이와 청소년은 하루 15~100μg을 섭취해야 한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