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복잡한 자살 사건인터넷 상에서 떠돌아 다니는 한 자살 사건에 대한 글로 내용은 아래와 같다.

사건 전문[편집 | 원본 편집]

1994년 3월 23일, 미국의 샌디에이고에서 로널드 오퍼스(영어: Ronald Opus)라는 남자가 10층 건물에서 투신자살을 시도하여 시체로 발견되었다. 그러나 기이하게도 시체는 땅이 아닌 8층에 설치된 안전망에 걸쳐져 있었으며, 시신의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산탄총에 의한 두부 총상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오퍼스가 스스로 머리에 총을 쏘고 투신한 것으로 보고 주변을 수색했지만, 투신한 지점외의 어느 곳에서도 핏자국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그의 방에는 자필로 적힌 유서만이 남겨져 있었다.

그러던 와중 경찰은 당일 9층에 살던 노부부의 집에서 총소리가 울렸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 결과 노인이 부부싸움 중 격분하여 총을 들고나와 위협하다가 부인을 향해 발사한 사실이 드러났고, 발사된 총알은 부인을 빗나가서 10층에서 떨어지던 로널드 오퍼스의 머리에 적중한 것이었다. 만약 총이 발사되지 않았다면 로널드 오퍼스는 안전망에 의해 자살 미수의 가능성이 높았으므로, 경찰은 과실치사로 노인을 기소했다.

그러자 노부부는 평소에도 부부싸움중에 종종 노인이 빈총으로 부인을 위협하는 습관이 있어 항상 그 총에 총탄을 넣어두지 않는다고 주장했으며, 사건 당일에도 총탄이 장전되어 있는지 모르고 발사했으므로 사고사로 처리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받아들여 경찰은 노인을 풀어주고 총탄을 장전한 사람을 수색하기 시작했다.

수사 끝에 밝혀진 사실은 참으로 놀라웠는데, 다름이 아닌 노부부의 아들이 6주 전에 총탄을 구입해 장전해 두었으며 그 아들이 바로 로널드 오퍼스였던 것이다. 당시 로널드 오퍼스는 직장에서 해고되어 어머니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나 이를 거부당했고, 평소에 아버지가 부부싸움중에 어머니를 빈총으로 위협하는 사실을 떠올리고 어머니를 살해하기 위해 몰래 총탄을 넣어놨던 것이었다. 그러나 6주가 지나도록 부부싸움의 기미가 없자 이에 절망하여 10층에서 뛰어내렸던 것이었다.

그런데 뛰어내리던 그 날에 마침 노부부가 부부싸움을 했고, 노인이 평소와 같이 총으로 위협 중 발사된 총알이 투신 중이던 오퍼스의 머리에 맞았던 것 이었다. 결국 로널드 오퍼스는 자기가 장전한 총알에 의해 사망한 것이 되어 사건은 자살사로 종결되었다.

진실[편집 | 원본 편집]

이 사건은 이후 미국 전체로 퍼져나갔고 각종 TV 프로그램에 인용되었으며, 대한민국에도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 '실제 있었던 사건'으로 방영되기도 했으나, 실제로 이 사건은 존재하지 않았으며 1987년에 미국 법의학 학술대회에서 당시 법의학회 회장이던 돈 하퍼 밀스(영어: Don Harper Mills)가 꾸며낸 이야기이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