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 버나드.

파일:하이디.jpg

<알프스 소녀 하이디>에 등장하는 가 바로 세인트 버나드이다.

세인트 버나드(영어: St. Bernard)는 <알프스 소녀 하이디>에 등장하여 우리에게도 비교적 잘 알려져 있는 견종이다. 원래는 스위스 알프스에서 조난당한 사람들을 구조하는 일을 하던 구조견이었다. 구조활동을 할 때는 목에 조그마한 나무통을 메는 것으로 유명한데, 이 나무통 안에는 소량의 (정확히는 브랜디)이 들어 있어서 추위에 떨고 있는 조난자들이 이걸 마시고 기운을 차렸다. 요즘에는 알프스의 구조견으로서의 임무는 거의 하고 있지 않지만, 아직까지도 조그마한 나무통을 메고 다니는 세인트버나드의 모습은 사람들에게 잊혀지지 않고 있다. 세인트버나드는 초대형견으로, 머리가 큰 것이 특징이다. 다 자란 수컷 세인트 버나드는 70~120kg에 이른다.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무거운 세인트 버나드의 무게는 161.93kg에 이른다.

인명구조견답게 차분하고 느긋한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사람들을 잘 따른다. 하지만 덩치가 큰 만큼 힘이 세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