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약(한국어: 齒藥,영어: Dentifrice)은 칫솔과 함께 쓰여 치아를 청결하게 닦고 건강하게 유지시키기 위해 쓰인다. 형태는 치분(영어: Tooth powder)과 같은 가루 형태와 대한민국에서 흔히 치약(영어: en[[[틀:Lang/도움말 고리|*]]])이라고 불리는 페이스트나 겔 형태의 것과 구강청결제(영어: Mouthwash)가 있다.

이 문서에서는 한국에서 흔히 치약이라고 불리는 튜브에 든 페이스트나 겔 형태의 치약을 다룬다.

구성 성분[편집 | 원본 편집]

치약에는 연마제, 습윤제, 발포제, 착향제, 충치 예방을 위한 불소등의 소독물질등이 들어간다.

효능[편집 | 원본 편집]

치아를 청결하게 하고 건강하게 유지한다. 또한 치아 미백이나 잇몸 건강등 기능성 치약도 판매되고 있다.

역사[편집 | 원본 편집]

대한민국[편집 | 원본 편집]

1954년 럭키치약이 개발되기 이전에는 소금이나 치분을 사용하였고 튜브형 치약은 주로 미군에서 흘러나온 콜게이트 치약을 사용하였다.

목록[편집 | 원본 편집]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